유키노조 변화 (2008)

일반 2008. 1. 14. 01:12
2008 NHK 신년 특집극으로 방영된 '유키노조 변화 雪之丞変化'입니다. 1935년에 기누가사
테이노스케 감독이, 1963년에는 이치가와 곤 감독이 각각 영화화한 바 있는데 아름다운 영상미와
함께 하세가와 카즈오의 열연이 인상깊었던 63년 버전이 기억에 남아있던터라 손꼽아 고대하던
특집극이었습니다. 간략한 줄거리는 이렇습니다. 에도 가부키극의 온나가타(여자 역을 하는
남자배우)인 나카무라 유키노조. 그의 부모는 속임을 당하고 모진 고초 끝에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참한 최후를 맞이합니다. 원수인 '도베 산사이', '나가사키야', '히로미야' 등의 소재를
알게 된 유키노조는 '도베 산사이'의 딸인 '나미지'에게 접근하여 복수의 칼을 내리칠 기회를
엿보게 됩니다. 한 남자의 냉혹한 복수담이면서 또한 '나미지'라는 비운의 여성이 연계된 비극적인
사랑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키노조 변화


나카무라 유키노조/야미타로 (타키자와 히데아키)
타키자와 히데아키가 주인공인 '유키노조'와 의적인 '야미타로'의 1인 2역을 연기합니다. 영화
에서는 하세가와 카즈오가 1인 2역을 했었는데 여성적이고 침착한 유키노조와 쾌활한 야미타로로
확연히 구분되었던 영화와는 달리 특집극에서는 두 인물 모두 음울한 분위기를 풍깁니다.

나미지 (토다 에리카)
'도베 산사이'의 딸 '나미지' 역을 토다 에리키가 연기합니다. 영화와 마찬가지로 남자에게 매달리는
지고지순 캐릭터여서 누가 맡더라도 운신의 폭은 크지 않으리라 생각되네요. 에리카 다음부터 부디
눈에 너무 힘주지 말지어다 ^^

오하츠 (다카오카 사키)
야미타로와 커플로 등장하는 여자 도둑인데 특집극에서 비중이 대폭 줄어들었습니다.
 
마츠우라야 세이자에몬 (오스기 렌)
어린 아들에게 복수를 부탁하며 목숨을 끊는 유키노조의 부친.

영화와는 다른 분위기와 진행을 보이는 특집극을 보는 재미가 적지 않았는데 몇가지 차이점에서
아쉬움도 있었습니다. 유키노조와 나미지 사이의 애뜻함을 보여주는 영화와는 달리 유키노조가
목적을 위해 그녀를 이용하려는 잔혹한 면을 확연하게 보여줍니다. 영화의 감초 캐릭터인
'야미타로'와 '오하츠'는 로맨스 코미디의 티격태격하는 커플처럼 요소 요소에 유쾌한 웃음을 선사
하는데 특집극에서는 극 자체가 무거운 분위기로 일관하면서 '야미타로'와 '오하츠' 마저도 유머가
사라지고 무게잡으며 등장합니다. 가부키 극장에서 두 사람이 처음으로 함께 나오면서 대화를 하는
장면에서는 이제부터 두 사람의 활약도 볼 수 있겠거니 했는데 더이상 그러한 모습을 볼 수가
없더군요. '야미타로'가 야습을 당하는 유키노조를 돕게 되면서 그와 친분을 지니게 됩니다. 자신과
비슷한 과거를 지닌 그의 복수심을 눈치채고 자신의 목숨까지도 바쳐서 그를 돕겠다고 합니다.
이러한 연유로 야미타로에 대한 결말이 영화와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Mu-908 MP3  (1) 2008.04.09
선거 홍보물  (0) 2008.04.05
쿠로다 사부로 '그저 지나가기 위해'  (0) 2008.02.08
데이빗 크로넨버그 초기걸작선  (0) 2008.01.24
유키노조 변화 (2008)  (0) 2008.01.14
점과 선 (2007)  (2) 2008.01.09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