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키가와 유미 多岐川裕美 ['성수학원' 인터뷰]
http://www.imdb.com/name/nm0847662/
http://www.jmdb.ne.jp/person/p0247480.htm
*'성수학원' DVD에 담긴 인터뷰를 옮긴 것임
'성수학원(1974, 스즈키 노리후미)'으로 데뷔한 여배우 타키가와 유미의 인터뷰.
힘들었지만 즐거웠다는 회고담 형식의 인터뷰 사례에 비추어 보면 흥미롭게도
괴롭고 무서웠던 추억을 이야기하고 있다.

길거리 캐스팅이 되었어요. 끈질기게 권유를 하더군요. 안된다고 거절을 했지만   
결국엔 승낙을 하게 되었어요. 항복을 하고 말았던 거죠. 승낙을 하게 된 이유가
출연을 하든 안하든 어찌되든 상관없으니깐 스튜디오에 구경을 오라고...
재미있기도 하고, 여러 영화를 찍는 것을 견학도 할 수 있다고 했던 것 때문이에요.
그 이야기를 듣고서 그러면 일단 가봐야겠다고 생각하게 되었어요.
촬영장에 갔더니 의상을 입어보라고 권하더군요. 헤어를 담당하는 방으로 데려가더군요.
수녀 의상을 입어보게 되었어요. 조금 일찍 눈치를 챘으면 좋았을텐데 제가 무척 투미한
구석이 있었어요. [웃음] 스크린 테스트도 받게 되었지요. 그러고는 배역을 맡게 되었어요.
저에게도 호기심이 생겼던 듯 싶어요. 한번 해보자라고 마음 먹게 되었어요.


제가 초보자였기 때문에 그 쪽에서도 정식 절차를 밟지 않았던 듯 싶어요.
토에이 영화사에서요. 제대로 된 프로라면 계약 전에 시나리오를 읽겠죠.
데뷔하는 배우라고 해도 이러이러한 시나리오라고 읽게 할 겁니다.
촬영장에 연기담당하는 분이 계셨는데 토에이 영화사에 입사하기 전 배우였던 분이었어요.
시나리오를 받은 바로 다음날부터 함께 의상실에서 매일 대사를 외우도록 했어요.
촬영이 시작되고 3일 후 였던가... 정확한 날짜는 기억 안 나지만...
특훈을 받고서 며칠 지나서 촬영을 하게 되었어요.
촬영을 해나가면서 다음날 촬영할 분량의 대사를 외웠어요.
그런 식으로 계속 진행이 되었어요. 애초 전체적인 스토리... 처음에 약속한 게 있었던터라
그것이 문제였어요. 그런 성향의 영화라는 걸 알지 못했어요. 뭐라고 할까요. 약속위반이었던
것이죠.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눴어요. 상당한 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눴지만 결국엔 무시되고 말았지요.
그런 식으로 되어 버렸어요. 노출은 하지 않겠다고 했지요. 토에이 영화사이니깐 연기 초보자임에도
그 쪽 성향은 잘 알고 있었어요. 그런 영화가 상당히 많다는 것을요. 촬영 도중에 문제가 되고
감독님과 크게 싸움을 하게 되었어요. 도중에도 그랬지만 촬영이 끝나고도 그랬어요. 그쪽은 미리
알려줬다고 그러고 저는 거짓말쟁이라고 항변했어요. 그 감독님과는 지금은 편지 교류를 하고 있어요.
제 연극을 보러 와주시기도 하고 그 분이 하신 TV 작품에 제가 출연하기도 했지요.
지금은 나쁜 감정은 없지만 당시엔 힘들었어요.

연기가 힘들었던 장면이라면... 연기는 완전히 처음이고 학예회에서 해 본 정도 밖에 없으니깐
어린 나이에 전부 어려웠죠. 정말 힘들었어요. 사실... 완성본을 보고서는 여자들끼리의 사랑 장면이나
이런 모습을 훔쳐 보는 것이 아닌 예상치 않게 맞닥드린다는 식의 설정인데
따로 따로 촬영이 이뤄졌고 저는 전체적인 걸 보지 못했으니깐 아직 초심자인 상태에 시나리오를
완전히 이해하고 있지 못했던 탓에 완성된 영화를 보고서 무척이나 놀랐어요.
이런 영화를 내가 했다니!
여자들끼리의 사랑 장면은 본 적이 없었어요. 당시 저는 이제 막 스무살이어서 어려서 그런 건
본 적도 없었죠. 그제서야 보게 된 것이에요. 전부 끝난 후에 말이죠.
심하게도 촬영을 끝내고나서 무척 놀라게 되었어요. 촬영 중에 놀란 것은 제가 장미넝쿨에 묶이는
장면이었어요. 그 장면은 고문을 하는 장면인데... 그게...
'나는 그런 건은 하지 않아요'라고 말하면서 촬영에 들어갔지만 여기 사람들은 왜 거짓말쟁이일까
화가 났었고 싫다는 느낌이 가장 컸기 때문에 연기 이전의 문제...
그 때의 감정은 영화 속 인물의 감정과 닮아 있으니깐 표현방법에 있어서는 괜찮았을지도 모르겠어요.
'이건 얘기가 다르잖아!'라고 입술을 깨물면서 연기를 했었던 것 같아요.
세세한 것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저 일반적인 일본인... 그건 세계 공통이라고 생각하지만 수치심같은 것이죠.
다른 장면에서도 처벌 장면이 있어요. 세세한 건 잊어버렸지만 뭐랄까...
일상적이지 않은... 그 때 경험있는 배우였으면 알겠지만 아직은 초심자인 여자니깐
싫은 건 그저 싫을 뿐이었죠.
물론 묶거나 할때도 아프지는 않지만 매달거나 할때는...
어느 장면인지 기억은 안 나지만 정말 무서웠어요.
촬영이 빨리 끝났으면 싶었어요. 영화 촬영 전부가요.


복수극이라는 것은 이해를 했어요. 그다지 깊이 생각하지 않았어요.
약자를 도와주는 여자 역할이죠. 그 곳에서 한정된 것이지만
정의의 편이고 외톨이인 남자로 치면 한 마리 늑대와 같은 역할이죠.
물론 나에게 친절하고 응원을 하는 동료 수녀들이 있지만 고립된 입장이고
그러한 상황을 헤쳐나가는 정의감이 강한 여성이라고 생각하며 연기를 했어요.
다른 캐릭터에 대한 생각은 하질 못했어요. 왠지 긴박했어요.
무척 오래 전 일이라 기억은 희미하지만 긴장된 분위기였어요.
다른 배우의 촬영은 모르겠지만 제가 출연한 부분의 촬영은 긴박했어요


타키가와 마야라는 캐릭터의 이름에서 착상을 해서 저의 예명을 토에이 영화사가 지어 주었어요.
저는 본명으로 하고 싶었지만 본명으로 하면 일년 안에 이 일을 그만두게 된다고
사주작명 점괘가 나왔다고 해요.
그래서 '타키가와'에 어울리는 이름을 여러가지를 찾았다고 하더군요.
멋대로 붙여지게 된 이름이지요.
길거리의 일반적인 사람들이 보는 영화는 아니었어요.
어린 아이에서부터 어른들까지 보는 영화는 아니기 때문에 알아보는 경우는 적었지만
같은 세계의 프로들에게는 주목을 받은 모양이에요.
영화선배들에게서 말이죠.
이 작품 후에 문제작에서의 역할 제의가 있었어요. 하지만 바로 TV 쪽 일을 하게 되었어요.
우선은 문제가 일어나지 않는 일에... 제가 생각하기에...
그런 인상을 남기고 싶지 않았어요. 몇 번의 제의가 있기는 했어요.
누드로 출연해달라는 제의가 있었지만 모두 거절하게 되었지요.
그 후로 출연한 적이 없어요. 그런 건 상관없어요. 5년간은 여러가지로 힘들었어요.
힘든 일은 쉽게 잊어버리곤 하지만 지금 생각나는데 회사 시스템에서는 매니저가 없기 때문에
제 어머니가 따라다니시면서 어머니가 매니저 역할을 하셨죠.
5년간 어머니가 저를 위해 싸우셨던게 생각나요. 무척 힘드셨을 거예요.
이 작품은... 뭐랄까... 영화적으로 말할 거리가 있는 영화는 아니지만
저에게는 이 영화 덕분에 지금의 제가 있기 때문에 그런 의미에서 저를 스카우트 해 준 분이나
다퉜던 감독님을 고맙게 생각해요.
단지 이 영화가 DVD로 출시되는 이유를 전혀 이해 못해서 인터뷰를 처음엔 망설였어요.
저는... 메이저 영화만 한 것은 아니지만 제가 좋아하는 다른 작품이 있어요.
그 영화들이었다면 이해하겠는데 왜 지금에서와서 '성수학원'이 출시되는지 신기해요.
그 뿐이에요.

     
이야!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 웃는 모습도 정말 귀여우시고...   

 

타키가와 유미의 배우로서의 출발점 '성수학원'. 그녀의 압도적인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작품이다.

 


타키가와 유미 출연작 중 첫 만남은 바로 '인의의 무덤 (1975, 후카사쿠 긴지)'이었다. 타키가와 유미의
영화 필모그래피는 경력에 비하면 많은 편은 아니지만 후카사쿠 긴지 감독과는 여러 편을 함께 한 인연이
있다. 후카사쿠 긴지 감독의 영화들이 대체적으로 여성 캐릭터가 중심이 아닌지라 맡았던 역할의 비중이
미미한 편이긴 하지만 비극적인 운명의 여인이지만 강인한 캐릭터라는 캐릭터 간의 유사성이 있다. '인의의
무덤'에서는 망나니 야쿠자 이시카와 리키오(와타리 테츠야)와 엮이게 되면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는
여인을 연기하고 있다. 약에 찌들은 리키오를 꼬옥 안아주던 장면이 생각난다. 타키가와 유미의 젊었을 적
모습이 사와지리 에리카를 연상케 하기도 한다.



카지 메이코 주연으로 네편이 만들어졌던 '여죄수 사소리' 시리즈. 카지 메이코 대신에 타키가와
유미가 나미 역을 맡은 '신 여죄수 사소리 701호'. 타키가와 유미의 모습도 훌륭하긴 하지만 역시
카지 메이코의 카리스마는 누구와도 견주긴 힘들다. 영화 자체도 이전 시리즈의 이토 슌야에 비해
박력이 부족하기도 하다.

 

 



'부활의 날 (1980, 후카사쿠 긴지)'에서는 의사인 오가타 켄을 보조하는 간호사 노리코로 출연을 하고 있다.
연인과 헤어진 그녀는 치명적인 바이러스에 노출되고 결국 병든 아이와 함께 망망대해로 죽음의 항해를
떠난다.

 


엔딩까지 힘차게 밀어붙이는 논스톱 액션이 탄성을 지르게 하는 '언젠가 쨍하게 해뜰 날' (1992, 후카사쿠 긴지)
사랑하는 이를 돕는 조력자 여성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다.

 



딸 타키가와 하나코(多岐川華子) 역시 배우로 활동 중이다. 드라마 '멘돌'에서의 한 장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패스트 필름 Fast Film (2003)  (0) 2009.07.21
신비한 마법사 L'arcano incantatore (1996)  (0) 2009.07.16
후따리 (1991)  (0) 2009.07.04
나가사쿠 히로미 [InRed]  (0) 2009.07.04
수수께끼의 전학생 (1998)  (0) 2009.07.01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쿠리스애들러 2008.06.24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늙어도 저렇게 곱게 늙었는지 ㅎㅎ

    아 신 사소리 도 있었군요 흠...

    차라리 이케 레이코가 어울릴듯 타키가와 유미는 좀 가련형이 더 어울릴듯..

  2. javaopera 2008.06.24 0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케 레이코가 연기했다면 보다 터프해졌겠네요. ^^
    얼마전 예전에 공연했던 대장금 일본판 연극 관련 기사를 보니깐 캐스팅에
    타키가와 유미의 이름과 사진이 있더군요. 대장금 드라마를 제대로 안 봐서
    배역 이름도 제대로 모르지만 어떤 역일까 궁금해지더군요. ^^

  3. 789 2016.12.09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강제적이고 속아서 촬영한게 아닌가 싶을정도네요 미녀로 사는건 힘든인생일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