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영화사에 큰 족적을 남긴 이치가와 곤 감독이 폐렴으로 타계하셨습니다.
매 작품 감상하면서 탁월한 영상미에 깊은 인상을 받았던 즐거운 경험이 생각나는데
슬픈 소식이네요. 92세의 연세. 불과 얼마전까지도 현역으로서 작업을 하셨다는 것이
놀라움으로 다가옵니다.

'13일 타계한 영화감독 이치가와 곤 (향년 92세). 독자적인 영상미학을 추구,
다수 명작을 탄생시킨 거장이었다. 1969년 구로사와 아키라, 기노시타 케이스케,
고바야시 마사키 등의 감독과 함께 세계를 놀래킬 영화를 만들자는 취지로 '사기
(네명의 기수)의 회'를 결성하였다. 이치가와 곤 감독의 사망으로 일본영화사를 빛낸
4인의 감독 모두 세상을 뜨게 되었다.'

十三日に亡くなった映画監督の市川崑さん(享年92)。独自の映像美を追い続け、多くの名作を生んだ巨匠だった。一九六九年には、黒沢明、木下恵介、小林正樹の三監督とともに、世界が注目する映画を作ろうと「四騎の会」を結成した市川さんだったが、その死で映画史に輝く名監督だったメンバー全員が逝ってしまった。Tokyo WEB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짤막한 역사
'이치가와 곤 (1915년11월20일 - 2008년2월13일 일본 미에현 출신)
중학교 중퇴, 1933년 J.O. 스튜디오(이후 토호로 합병)에 애니메이터로 입사.
1948년 동료 시나리오 작가 와다 나토와 결혼, 그해 '꽃이 피다'로 감독 데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요수상내역
1956년 '버마의 하프' 베니스 영화제 '산 죠르지오' 상
1959년 '들불' 로카르노 영화제 그랑프리
1960년 '열쇠' 칸느 영화제 심사위원상
1966년 '도쿄 올림픽' 영국 아카데미 플래허티 다큐멘터리상
2000년 베를린 특별공로상
2001년 몬트리올영화제 평생공로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는 영원합니다'


'이누가미 일족'을 완벽한 영화 교과서라고 평한 이와이 슌지 감독이
'이누가미 일족 2006'에 발맞춰 제작했던 이치가와 곤 감독다큐멘터리
'이치가와 곤 이야기'. 재능있는 후배감독의 이러한 헌정영화도 보시고
막바지에 큰 복 받으셨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와이 슌지 (가운데)와 이치가와 곤 (오른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영화제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누가미 일족' 리메이크 출연진과 함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누가미 일족 20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널부러진 병사들의 시신을 보고서 죽은 원혼을 달래기 위해 승려가 되는 '하프를 든 병사'에 관한 '버마의 하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은 10인의 여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탐정 긴다이치 코스케 연작 중 '악마의 공놀이 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대미에 대한 동경과 말을 더듬는 자신에 대한 자학이 맞물려 금각사에 불을 지르게 되는 청년에 관한 미시마 유키오 원작 '불꽃'. 오래전 자주 뵙던 노교수님이 항상 말씀하시던 영화여서 남다른 기분으로 봤습니다. ^^ '젊었을 적 봤던 일본영화가 있는데 제목은 모르겠고 불을 지르고 뛰쳐나오는 그 청년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해'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