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들

일반 2011. 1. 3. 01:45
두어달 쯤 상추를 먹다가 발견한 달팽이. 창밖으로 내던질까 하다가 반찬그릇에 놓고
키우기 시작했다. 이때는 새끼손톱 크기보다도 작았다. 농사를 지은 상추가 집에 한가득일 때는
상추를 먹이로 계속 주다가 요즘엔 산책을 나가서 어슬렁 거리다가 산기슭에 난 무잎사귀를 뜯어다
주곤 한다. 두마리면 딱이겠다 싶은 마음이 들었는데 다른 상추 더미에서 한마리가 더 발견되어 두
마리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세주 잔 주위를 산책 중인 두마리의 달팽이. 작년 12월 초 쯤인데 이때까지도 이 녀석들은
궁핍하게도 작은 반찬그릇에서 사는 신세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월 중순이 되어 된장통에 흙을 깔아주고 키우기 시작했다. 그런데 흙을 깔아주고 난 다음날 아침
자고 일어나서 깜짝 놀랐다. 난데없이 다섯마리가 되어 있었던 것이다. 그때의 충격은...;;; 흙에 달팽이가
묻어 온 것일까? 그것이 지금도 궁금하다. 내심 걱정이 되었다. 달팽이 개체수가 배로 늘어나면 어쩌지...?
그런데 여태 개체수는 한마리만 더 늘었다. 조용한 저녁이면 달팽이가 사각사각 요란스레 잎을 먹는 소리가
들린다. 그것이 참으로 신묘한 기분이 들게 한다. 이렇게 조그마한 녀석들도 이런 강한 욕구가 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에 모습을 드러낸 새끼 달팽이. 이 녀석은 진정 알에서 깨어난게 분명하다. ㅎㅎ
알 처럼 생긴게 보여서 긴가민가하는 마음에 한밤중 유심히 관찰을 했더니 알에서
뭔가 꼼지락거리는 것이 보였기 때문이다. 하루하루 조금씩 커가는게 보이긴 하는데
더 빨리 안 커지는지 조바심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터파크 헌책방 2주년 행사  (1) 2011.03.24
전기이발기 구입  (0) 2011.02.16
달팽이들  (0) 2011.01.03
야호... '호박과 마요네즈' 구입  (0) 2010.12.17
인터파크 중고책 이벤트로 산 책들  (2) 2010.12.01
추석 지나서  (0) 2010.10.04
Posted by javaopera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