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다 아유미: 블루 라이트 요코하마
가족이라고 해도 서로 거리낌없이 털어놓지 못하는 부분이 있기 마련이죠.
영화 '걸어도 걸어도'는 큰 기대를 걸고 있던 장남의 죽음이 일가족에게 드리우게
되는 깊은 어둠을 그리고 있습니다. 가족 누구도 깊이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어머니의
잔혹한 면모를 드러내는 인상 깊은 장면이 후반부에 연이어 등장합니다. 평소 재즈를
듣는다며 엔카를 무시하는 발언을 남편이 하자 아내는 남편 몰래 구입한 이시다 아유미의
레코드를 꺼내 옵니다. '블루 라이트 요코하마'가 흐르는 장면이죠. 남편이 몰래 이 노래를
흥얼거리던 것을 알아차린 아내가 구입을 하게 되었던 것이죠. 아들이 목숨을 걸고 구해준
남자에 대한 증오심을 나타내는 장면과 함께 이 여성이 살아가며 감내해야했던 아픔의 면면
을 엿볼 수 있는 장면입니다. 어릴 적 복제 카세트테이프나 일본 엔카 테이프를 통해 '블루
라이트 요코하마'는 무척 친숙한 곡이 되었는데 이 영화에서 다시 만나니 무척 반갑더군요.
다른 올디스 곡이 들려 오는 것과는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블루 라이트 요코하마'를 다시 들어
보니 가사에 '걸어도 걸어도'라는 가사가 나오기도 하네요. 이시다 아유미의 음악은 MP3에 가끔
씩 넣어서 듣고 다닙니다만 저에겐 배우로서의 이시다 아유미가 더 친근합니다. 굉징한 미인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루 라이트 요코하마


당신이라면 어떻게 하겠어요?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