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0.13 2009 PIFF 10월 13일 [봉준호, 민규동]
  2. 2009.09.06 하녀 (1960)
16:00 아주담담 (민규동, 봉준호, 김정, 이지승)
한국영화아카데미 25주년 특별전과 함께 어제오늘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 감독들의 아주담담 행사가 있었다.
어제는 허진호, 최동훈 감독 등이었고 오늘은 봉준호, 민규동, 김정 감독과 함께 하는 시간이었다. 사회는
주성철 기자가 담당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준호 감독이 민규동 감독에게 '듣자하니 오기민 프로듀서의 압박에 여고괴담을 찍다가 수돗물 틀어놓고
소리내며 울었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인가' 묻자 민규동 감독은 '수돗물은 아니고 샤워를 틀어놓고 울었다'는
얘기를 하면서 연출자의 괴로움을 토로했다. 봉준호 감독은 제작자가 자리를 깔아놓으면 그 위에서 광대짓을
하는 것이 감독이라며 쉽지 않은 일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여자라는 이유로 연출 기회를 얻지 못했다는 불우한
영화아카데미 시절 이야기를 한 김정 감독. 유학을 가서 이론 공부에 몰두하게 된 이유가 바로 그것 때문이었다
고 했다. 봉준호 감독은 평소 냉정한 영화평을 하는 김정 감독과 정성일 감독의 아주담담 행사 때 서로 무슨 얘기
를 나누셨을까 무척 궁금해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성일 감독의 이름을 발견한 봉준호 감독.
'김정 감독님과 정성일 감독님은 무슨 얘길 나누셨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산고'에 투자하려는 사람은 넘쳐났기 때문에 거기에 묻어서 덕분에 '플란다스의 개'가  나올 수 있었다고 말한
봉준호 감독은 김태균 감독에게 큰 고마움을 표시했다. 차승재 대표의 철저한 무관심 속에 '플란다스의 개'가 나오
게 되었다는 얘기를 했다. 매 번 영화를 완성하게 되면 다음 번에 더 잘할 수 있을텐데라는 후회가 된다면서 김기
영 감독이 하녀를 세 번이나 다시 만든 것은 분명 더 잘 만들어 보고 싶은 욕망때문이 아니었을까라는 의견을 내놓
았다.
봉준호: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은 예순이 넘는 나이에 싸이코같은 새로운 영화를 만드셨는데 저 역시 그렇게 새로
운 영화를 만들진 못하더라도 그 때까지 영화를 만들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준호 감독은 영화 '마더'에 등장하는 장애를 지닌 캐릭터를 설명하면서 '마더'는 약자가 약자에게 상처를
주는 이야기다라고 단정지어 말했다. 얼마전 산세바스티안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는 얘기를 꺼내면서
그곳에서 보게 된 한 편의 영화를 추천하였다.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남자가 사랑에 빠지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유쾌한 로맨스 영화였는데 심사위원의 신분을 떠나서 관객의 입장에서 큰 즐거움을 느꼈습니다. 국내에도 수입
될지 모르겠지만 추천하고 싶습니다.' 무슨 영화일까 찾아보니 '나 역시 Yo, también (2009)'라는 제목의 영화였다.
http://www.imdb.com/title/tt1289449/ [나 역시 Yo, también (20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 부산영화제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상영 때 수첩에 사인을 받으면서 제대로 된 DVD가 나오면 좋겠다는
아쉬움을 느꼈는데 시간이 흐르고 UE가 나오게 되서 이렇게 UE 책자에 사인을 받게 되어서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를 마치고 나오니 이런 친숙한 메시지가 나를 반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에 있을 인디밴드 야외공연에 오를 밴드가 무대점검을 하고 있었다. 우리나라에도 Brian Setzer 풍의
음악을 하는 팀이 있다는 게 신기해서 한동안 지켜봤다. 공연까지 보고 왔으면 좋았을텐데 야구를 보려고
서둘러왔는데 우천 취소라니!! 해변에서 잠깐 휴식을 취하고 집으로 가고 있는데 봉준호 감독이 어떤 미모의
자원봉사 아가씨와 즐거운 얘기를 나누시며 지나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녀 (1960)

영화노트 2009. 9. 6. 13:00
김기영: 하녀 (1960)
http://dvd.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9275240035

지글거리는 화면으로만 익숙했던 우리 고전을 깔끔하게 복원된 화면으로
만나는 만족감이 이렇게 크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 하녀 복원판 DVD를
보면서 복원작업의 위력이 이토록 빛을 발하는구나! 감탄을 했다.

이후 만들어지는 하녀 연작의 분위기를 떠올리게 하는 붉은 색조의 메뉴화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챕터 메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성과 자막 설정메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페셜 피처 메뉴. 김기영 감독 DVD세트에 이미 관련영상자료를 포함시킨 탓인지 스페셜 피처는 조촐한 편이다.
봉준호 감독과 김영진 영화평론가의 코멘터리가 담겨져 있다. 김기영 감독의 과도한 취향에 대해 즐거워하면서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코멘터리는 진행이 된다. 코멘터리는 영어자막을 지원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페셜 피처에 담긴 복원전후 영상을 통해 복원의 결과물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의 중반부 즈음에 들어서면서 잠시 열악한 화면을 보여주는 부분이 있다. 다소의 덜컹거림까지 감지할 수
있는 이 부분은 유실된 프린트의 한계때문이라고 한다. 긴 분량이 아닌 만큼 감안할 수 있는 수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