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 아주담담 (민규동, 봉준호, 김정, 이지승)
한국영화아카데미 25주년 특별전과 함께 어제오늘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 감독들의 아주담담 행사가 있었다.
어제는 허진호, 최동훈 감독 등이었고 오늘은 봉준호, 민규동, 김정 감독과 함께 하는 시간이었다. 사회는
주성철 기자가 담당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준호 감독이 민규동 감독에게 '듣자하니 오기민 프로듀서의 압박에 여고괴담을 찍다가 수돗물 틀어놓고
소리내며 울었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인가' 묻자 민규동 감독은 '수돗물은 아니고 샤워를 틀어놓고 울었다'는
얘기를 하면서 연출자의 괴로움을 토로했다. 봉준호 감독은 제작자가 자리를 깔아놓으면 그 위에서 광대짓을
하는 것이 감독이라며 쉽지 않은 일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여자라는 이유로 연출 기회를 얻지 못했다는 불우한
영화아카데미 시절 이야기를 한 김정 감독. 유학을 가서 이론 공부에 몰두하게 된 이유가 바로 그것 때문이었다
고 했다. 봉준호 감독은 평소 냉정한 영화평을 하는 김정 감독과 정성일 감독의 아주담담 행사 때 서로 무슨 얘기
를 나누셨을까 무척 궁금해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성일 감독의 이름을 발견한 봉준호 감독.
'김정 감독님과 정성일 감독님은 무슨 얘길 나누셨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산고'에 투자하려는 사람은 넘쳐났기 때문에 거기에 묻어서 덕분에 '플란다스의 개'가  나올 수 있었다고 말한
봉준호 감독은 김태균 감독에게 큰 고마움을 표시했다. 차승재 대표의 철저한 무관심 속에 '플란다스의 개'가 나오
게 되었다는 얘기를 했다. 매 번 영화를 완성하게 되면 다음 번에 더 잘할 수 있을텐데라는 후회가 된다면서 김기
영 감독이 하녀를 세 번이나 다시 만든 것은 분명 더 잘 만들어 보고 싶은 욕망때문이 아니었을까라는 의견을 내놓
았다.
봉준호: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은 예순이 넘는 나이에 싸이코같은 새로운 영화를 만드셨는데 저 역시 그렇게 새로
운 영화를 만들진 못하더라도 그 때까지 영화를 만들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준호 감독은 영화 '마더'에 등장하는 장애를 지닌 캐릭터를 설명하면서 '마더'는 약자가 약자에게 상처를
주는 이야기다라고 단정지어 말했다. 얼마전 산세바스티안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는 얘기를 꺼내면서
그곳에서 보게 된 한 편의 영화를 추천하였다.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남자가 사랑에 빠지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유쾌한 로맨스 영화였는데 심사위원의 신분을 떠나서 관객의 입장에서 큰 즐거움을 느꼈습니다. 국내에도 수입
될지 모르겠지만 추천하고 싶습니다.' 무슨 영화일까 찾아보니 '나 역시 Yo, también (2009)'라는 제목의 영화였다.
http://www.imdb.com/title/tt1289449/ [나 역시 Yo, también (20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 부산영화제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상영 때 수첩에 사인을 받으면서 제대로 된 DVD가 나오면 좋겠다는
아쉬움을 느꼈는데 시간이 흐르고 UE가 나오게 되서 이렇게 UE 책자에 사인을 받게 되어서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를 마치고 나오니 이런 친숙한 메시지가 나를 반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에 있을 인디밴드 야외공연에 오를 밴드가 무대점검을 하고 있었다. 우리나라에도 Brian Setzer 풍의
음악을 하는 팀이 있다는 게 신기해서 한동안 지켜봤다. 공연까지 보고 왔으면 좋았을텐데 야구를 보려고
서둘러왔는데 우천 취소라니!! 해변에서 잠깐 휴식을 취하고 집으로 가고 있는데 봉준호 감독이 어떤 미모의
자원봉사 아가씨와 즐거운 얘기를 나누시며 지나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00시  유럽영화감독들 및 배우 무대인사
한낮에 유럽영화감독과 배우들 무대인사가 있었다. 월드시네마 섹션에 속한 영화를 만든 분들인데
신인급인 분들이어서 다들 낯선 분들이다. 무대를 꽉 채울 정도로 많은 인원이었다. 이들 중에는
다음 영화를 가지고 또 부산을 찾아올 분도 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00시 아주담담 (정성일, 김정)
감독과의 만남 '아주담담'에서는 이제 감독이라는 꼬리표를 달게 된 영화평론가 정성일 씨와 김정 씨가
자리를 하였다. 정성일 씨가 영화를 보고서 무언가를 얻을 수 있는 교양영화를 원했다라는 취지의 말씀을
하셨다. 이번 영화제에서 강추하는 영화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조니 토의 영화들이라고 대답하셨다.
조니 토의 '복수'가 자신의 영화상영과 동시간대인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는 말씀을 빼놓지 않았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00시 다리오 아르젠토 핸드 프린팅
이탈리아 지알로 그것 하나로 설명을 대신할 수 있는 다리오 아르젠토 감독의 핸드 프린팅 행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정적인 부산영화제에 오게 되서 기쁘다는 의례적인 인사말을 건네고 있는 아르젠토 감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르젠토 감독의 핸드 프린팅과 사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00시 아주담담 (신연식 감독, 안성기, 이하나)
꽉 들어찬 행사장. 이쁘장하신 쿡! 걸이 막간을 이용해 셔츠를 나눠주고 있었다.
공짜 좋아하는데 나는 멀리 자리잡은 탓에... 오호!!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많구나! 인기배우가 참여하면 항상 이렇다. 감독만 참여하는 행사는 너무 고즈넉해서 아쉬울 때도
있고 적절한 인원이 모여서 만족스러울 때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평론가 김영진 씨와 함께 한 아주담담. 이하나 씨는 요청에 의해 출연한 뮤지컬(?)의 노래도
짤막하게 한 곡 불렀다. 깔끔한 실력이었다. 사실 이하나 씨보다는 안성기 씨를 보러 간 탓에
무덤덤했다. ^^;; 요즘 십대 여배우랑 연기를 하게 된다면 누구와 하고 싶냐는 질문에 안성기 씨는
문근영 씨를 꼽았다. '문근영 씨가 어렸을 때라면' 이라고 덧붙이니깐 다들 탄성을 내질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래사장에 마련된 모래조각이 그냥 해놓은 것인 줄 알았는데 안성기 씨와 야쿠쇼 코지의 얼굴조각이었다.
전날에는 이름표를 옆에 꽂아두지 않았던 탓에 깨닫지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디영화 부스에서는 김조광수 대표를 비롯 여러 영화감독들의 대화시간이 마련되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7:30 오픈토크 (브라이언 싱어, 김지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진 기자가 사회를 보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를 잡은 두 감독. 서로의 팬이라고 하는 두 감독은 전날 엄청 술을 마셨다는 이야기로
토크의 시작을 알렸다. 서로 상대방이 주량이 셌다며 상반된 기억을 폭로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지운 감독은 원래 달변이라는 사실을 알았지만 브라이언 싱어 감독 역시 거침없는 입담을 자랑하는,
활달한 성격의 감독이었다. 농담을 섞어가며 사회자의 질문을 받고 두 감독 서로에게 질문을 하는 아주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김지운 감독에게는 한국영화의 헐리우드 리메이크영화가 하나같이 왜 그 모양이냐는
질문(김지운: "아니 왜 나한테?" ^^)에서부터 장르영화에 대한 의견,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 등 여러 질문이
이어졌다. 브라이언 싱어감독에게는 한국영화인을 만나본 느낌(헐리우드에서는 파이널 컷에 감독이 관여할 수
없는 현실을 안타까워 하면서 자유가 주어진 한국감독에 대한 부러움을 털어놓기도)이나 김지운 감독의 영화
중 어떤 영화를 좋아하는지(김지운 감독의 팬이어서 모두 좋아하지만 굳이 꼽아야 한다면 달콤한 인생이라고),
엑스맨 3편을 안 하게 된 이유(엑스맨 두 편을 하면서 6년이란 시간이 걸렸고 인생은 짧기에 수퍼맨을 꼭 하고
싶었던 것이라고 했다. 이동진 기자가 엑스맨 3편을 안 한 것을 무척 안타까워하자 거듭 죄송하다고 말해서 모두
웃음을 터트렸다), 장르영화를 고집하는 이유(일반적인 이야기는 이미 뉴스에서 접할 수 있으므로 SF나 환타지를
통해 재미있게 들려줄 수 있다고 했다), 유즈얼 서스펙트(갑작스런 반전)와 발키리(알려진 결말의 영화에서의
서스펜스)의 연출방식의 차이점(결말을 알아도 보고 또 보고 하는 것은 결말로 치닫는 과정에서의 긴장감이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톰 크루즈는 실제 어떤 사람인가(그 역시 화를 내기도 하지만 금세 다른 유쾌한 일을 찾아
내고 영화가 성공해야 배우가 있기에 영화 선택에 신중하고 연기에 최선을 다한다고) 등등의 질문을 했다.
두 분이 공통적으로 최고로 꼽은 영화는 엑소시스트. 브라이언 싱어 "엑소시스트는 짧은 상영시간에도 믿음에
관한 것을 비롯 매우 복잡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영화입니다'. 영화 외적인 유쾌한 이야기도 오가는 훈훈한 분위기
였다. 자세한 내용은 영화지를 통해 세세하게 소개가 될 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작업이 누구에게라도 비슷한 크기의 스트레스로 다가오는 것인지 현장에서 감독은 강인함을 지녀야
한다는 이야기를 두 분 모두 들려주었다. 어제 만난 이타오 감독의 말과 동일한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