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씨가 오구리 고헤이 감독의 '잠자는 남자' 출연했던 시기의 기사네요.
부산국제영화제 상영할 때 보러 갔었는데 잊혀지지 않는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네요. 옆에 아주머니분들이 앉아계셨는데 '저 사람이 감독인가봐, 어머머...
말을 너무 근사하게 잘한다'면서 서로서로 돌아가면서 감독 인물평(?)을 깨알같이
하셔서 아주머니들이 무슨 얘기를 하나 은근히 신경이 갔던 재밌는 기억도 나네요.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무라 다이사쿠: 츠루기다케 점의 기록 劔岳 点の記 -ツルギダケ テンノキ-
http://www.imdb.com/title/tt1051909/
출연: 아사노 타다노부, 카가와 테루유키, 야쿠쇼 코지, 마츠다 류헤이, 미야자키 아오이

티저


예고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83회 키네마 준포 베스트 10  (0) 2010.01.13
파이팅 에츠코 (1998)  (0) 2009.12.13
츠루기다케: 점의 기록 (2009)  (0) 2009.12.13
'나나세 다시 한 번' 영화화  (0) 2009.12.12
이웃집 그녀의 소리 (2007)  (0) 2009.12.03
프로그 리버 Frog River (2002)  (0) 2009.11.29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쿠리가미 카즈미: 젤라틴 실버 러브 ゼラチンシルバーLOVE
http://www.silver-love.com/index.html
http://www.imdb.com/title/tt1339303/
출연: 나가세 마사토시, 미야자와 리에, 야쿠쇼 코지, 아마미 유키
주제가: 이노우에 요스이 'LOVE LILA'
사진작가 쿠리가미 카즈미의 영화데뷔작
남자는 무기질의 방에서 건너편 방의 여자를 감시, 촬영하다가 서서히 여자에게 이끌리게 된다.

예고편


DVD 메인메뉴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감독 쿠리가미 카즈미. 메이킹 영상은 영화 촬영현장을 소개하는 것만이 아닌
감독 자신이 영화와 연계해서 사진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가세 마사토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야자와 리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미 유키와의 '바' 씬 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쿠쇼 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중 등장하는 라이카 카메라에 대한 추억. 자신이 제일 처음 구입한 카메라에 대한 애정을 피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웃집 그녀의 소리 (2007)  (0) 2009.12.03
프로그 리버 Frog River (2002)  (0) 2009.11.29
젤라틴 실버, 러브 (2009)  (2) 2009.11.25
하우스 (1977) DVD  (0) 2009.11.24
남동생 おとうと (2010)  (0) 2009.11.21
크레이지스 The Crazies (1973)  (0) 2009.11.16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겐지연구 1년 2011.07.26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젤라틴 실버러브 한글자막을 구글에 검색하니 님의 블로그에 또 도착하였습니다.
    83년 시간을 달리는 소녀는 잘보았습니다. 젤라틴 실버 러브는 굳이 자막 없어도
    이해 할수있는 영화이긴 하지만,제가 일본어실력이 즈질이라~;;;
    사진작가 출신답게 언어보단 영상미가 괜찮은 작품 같습니다.
    저도 일본영화에 대해 끄적끄적 되지만,님의 식견에 많이 배우고 갑니다.

  2. love quotes 2011.10.29 0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미야자와 리에.. 다른건 모르겠고. 그녀가 나오면 당근 봐야지.. 요즘은 어떻게 변했을까 궁금해 지네요.

12:00시  유럽영화감독들 및 배우 무대인사
한낮에 유럽영화감독과 배우들 무대인사가 있었다. 월드시네마 섹션에 속한 영화를 만든 분들인데
신인급인 분들이어서 다들 낯선 분들이다. 무대를 꽉 채울 정도로 많은 인원이었다. 이들 중에는
다음 영화를 가지고 또 부산을 찾아올 분도 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00시 아주담담 (정성일, 김정)
감독과의 만남 '아주담담'에서는 이제 감독이라는 꼬리표를 달게 된 영화평론가 정성일 씨와 김정 씨가
자리를 하였다. 정성일 씨가 영화를 보고서 무언가를 얻을 수 있는 교양영화를 원했다라는 취지의 말씀을
하셨다. 이번 영화제에서 강추하는 영화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조니 토의 영화들이라고 대답하셨다.
조니 토의 '복수'가 자신의 영화상영과 동시간대인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는 말씀을 빼놓지 않았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00시 다리오 아르젠토 핸드 프린팅
이탈리아 지알로 그것 하나로 설명을 대신할 수 있는 다리오 아르젠토 감독의 핸드 프린팅 행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정적인 부산영화제에 오게 되서 기쁘다는 의례적인 인사말을 건네고 있는 아르젠토 감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르젠토 감독의 핸드 프린팅과 사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00시 아주담담 (신연식 감독, 안성기, 이하나)
꽉 들어찬 행사장. 이쁘장하신 쿡! 걸이 막간을 이용해 셔츠를 나눠주고 있었다.
공짜 좋아하는데 나는 멀리 자리잡은 탓에... 오호!!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많구나! 인기배우가 참여하면 항상 이렇다. 감독만 참여하는 행사는 너무 고즈넉해서 아쉬울 때도
있고 적절한 인원이 모여서 만족스러울 때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평론가 김영진 씨와 함께 한 아주담담. 이하나 씨는 요청에 의해 출연한 뮤지컬(?)의 노래도
짤막하게 한 곡 불렀다. 깔끔한 실력이었다. 사실 이하나 씨보다는 안성기 씨를 보러 간 탓에
무덤덤했다. ^^;; 요즘 십대 여배우랑 연기를 하게 된다면 누구와 하고 싶냐는 질문에 안성기 씨는
문근영 씨를 꼽았다. '문근영 씨가 어렸을 때라면' 이라고 덧붙이니깐 다들 탄성을 내질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래사장에 마련된 모래조각이 그냥 해놓은 것인 줄 알았는데 안성기 씨와 야쿠쇼 코지의 얼굴조각이었다.
전날에는 이름표를 옆에 꽂아두지 않았던 탓에 깨닫지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디영화 부스에서는 김조광수 대표를 비롯 여러 영화감독들의 대화시간이 마련되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7:30 오픈토크 (브라이언 싱어, 김지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진 기자가 사회를 보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를 잡은 두 감독. 서로의 팬이라고 하는 두 감독은 전날 엄청 술을 마셨다는 이야기로
토크의 시작을 알렸다. 서로 상대방이 주량이 셌다며 상반된 기억을 폭로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지운 감독은 원래 달변이라는 사실을 알았지만 브라이언 싱어 감독 역시 거침없는 입담을 자랑하는,
활달한 성격의 감독이었다. 농담을 섞어가며 사회자의 질문을 받고 두 감독 서로에게 질문을 하는 아주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김지운 감독에게는 한국영화의 헐리우드 리메이크영화가 하나같이 왜 그 모양이냐는
질문(김지운: "아니 왜 나한테?" ^^)에서부터 장르영화에 대한 의견,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 등 여러 질문이
이어졌다. 브라이언 싱어감독에게는 한국영화인을 만나본 느낌(헐리우드에서는 파이널 컷에 감독이 관여할 수
없는 현실을 안타까워 하면서 자유가 주어진 한국감독에 대한 부러움을 털어놓기도)이나 김지운 감독의 영화
중 어떤 영화를 좋아하는지(김지운 감독의 팬이어서 모두 좋아하지만 굳이 꼽아야 한다면 달콤한 인생이라고),
엑스맨 3편을 안 하게 된 이유(엑스맨 두 편을 하면서 6년이란 시간이 걸렸고 인생은 짧기에 수퍼맨을 꼭 하고
싶었던 것이라고 했다. 이동진 기자가 엑스맨 3편을 안 한 것을 무척 안타까워하자 거듭 죄송하다고 말해서 모두
웃음을 터트렸다), 장르영화를 고집하는 이유(일반적인 이야기는 이미 뉴스에서 접할 수 있으므로 SF나 환타지를
통해 재미있게 들려줄 수 있다고 했다), 유즈얼 서스펙트(갑작스런 반전)와 발키리(알려진 결말의 영화에서의
서스펜스)의 연출방식의 차이점(결말을 알아도 보고 또 보고 하는 것은 결말로 치닫는 과정에서의 긴장감이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톰 크루즈는 실제 어떤 사람인가(그 역시 화를 내기도 하지만 금세 다른 유쾌한 일을 찾아
내고 영화가 성공해야 배우가 있기에 영화 선택에 신중하고 연기에 최선을 다한다고) 등등의 질문을 했다.
두 분이 공통적으로 최고로 꼽은 영화는 엑소시스트. 브라이언 싱어 "엑소시스트는 짧은 상영시간에도 믿음에
관한 것을 비롯 매우 복잡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영화입니다'. 영화 외적인 유쾌한 이야기도 오가는 훈훈한 분위기
였다. 자세한 내용은 영화지를 통해 세세하게 소개가 될 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작업이 누구에게라도 비슷한 크기의 스트레스로 다가오는 것인지 현장에서 감독은 강인함을 지녀야
한다는 이야기를 두 분 모두 들려주었다. 어제 만난 이타오 감독의 말과 동일한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구리 고헤이: 잠자는 남자 (1996)
http://www.imdb.com/title/tt0117161/

안성기, 크리스틴 하킴 등 다국적 캐스팅이 이루어졌던 이색작 '잠자는 남자'입니다.
부산영화제 때 오구리 감독님이 오셔서 자연 속에서 조화롭게 어울려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리려 했다는 말씀을 해주셨어요. 영화를 차분하게 소개해주는 모습이 무척 인상
적이어서 기억 속에 깊이 남아 있습니다. 꽤 시간이 흘러서 며칠 전 영화를 다시 보게 되었는데
기억하고 있던 영화 보다도 더 좋더군요. 물 흐르듯이 흐르는 영상을 보고 있노라면 푹 빠져
서는 어느새 마지막에 이르렀어요. 


'메남'이라는 술집에 전기수리를 해주고 온 카미무라(야쿠쇼 코지)는 메남 강이라는 곳이
있지 않냐는 얘길 꺼내니깐 딸이 재미있는 답변을 하죠. '메남은 태국어로 큰 강이라는 뜻인데
메남 강이라고 부르면 큰 강강이라는 말이 되지 않느냐'며 핀잔을 주죠. 어찌 보면 이해의 폭이
없이 자기식대로 해석을 해버리는 문화 간의 모습이나 인종 간의 모습을 생각할 수도 있는 대화
인 듯 싶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공인 타쿠지는 산을 오르다 추락하여 식물인간이 되었습니다. 타쿠지에 대한 인물은
주위 사람들의 추억담이나 그가 남긴 일기를 통해 형상화됩니다. 그리고 가끔씩 의식이
깨어있는 듯이 미소 짓는 그의 모습이 덧붙여집니다. 타쿠지의 어머니가 그가 남긴 편지를 읽는
장면입니다. 이 영화에는 훼손되는 자연에 대한 안타까움과 분노가 직접적으로 드러나있기도
합니다. '바싹 말라버린 산 위를 오르자 수많은 아이들을 데리고 있는 인디오 여자를 보게
되었어. 돌연 이유도 없이 눈물이 흘러서 멈추지 않았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 속에서 휴식을 취하는 아이들. 잠깐 등장하는 장면인데도 기억에 선명하게 남아있던 장면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쿠지 역의 안성기 씨. 자연의 재해로 인해 가족을 잃어버린, 절망적인 기억을 안고 있는 티아
(크리스틴 하킴)는 산 속을 헤매다 타쿠지를 만납니다. 희망적인 암시와도 같은 '산 너머에 마을이
있다'는 답변을 듣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쿠지가 기어이 세상을 떠나버리자 오래 전 함께 어울렸던 산의 집을 지나 정상에 오르는 카미무라.
'타쿠지... 인간은 큰 존재일까... 작은 존재일까?' 인간세상을 떠나 자연의 정령이 된 듯한 타쿠지에게
인사를 건네는 감동적인 라스트신입니다. 같이 손을 들어 작별인사를 하는 모습이 뭉클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javaopera

댓글을 달아 주세요